[완두네] 임신부는 파마하면 안돼?

완두네집/행복한 완두네집 (1기) 2010.03.03 17:03
23번째 이야기
펌(perm)을 파마라고 표기 했어요. 펌이라고 하니까 대사가 영 살지 않아서 그냥 말하는데로 적었습니다. ^^;;
오해 없으시길 (적어놓고 사전을 찾아보니 국어사전에 '파마'라는 말이 있군요~ 안심하고 고고)


완두엄마가 요즘 조금씩 우울해 하고 있어요.
점점 커지는 배, 두꺼워지는 팔 다리를 주물럭 거리면서 한숨 푹푹 쉬면서 우울해 하네요.
모르긴 몰라도 출산에 대해서 무서워 하는 것 같기도 하고요.

사실 그럴때 뭔가 도움이 되고 싶은데
크게 도움이 안되는 것 같아서 맘이 아프네요.

요즘 저도 담배 끊고 체중이 7키로나 확 쪄버려서 엄청 똥그랗거든요
무거워져서 무릅에 허리에 관절이 무게에 힘들어 하는게 느껴질 정도니까요

완두엄마가 우울해 하면 어떻게 해줘야하나
고민 많이 했는데
완두가 그걸 해결 해줬답니다.

엄마가 심란해 하면 어떻게 알고
뱃속에서 꼬물꼬물 움직여서 자신의 존재를 계속 알리는 것 같이 보여요
완두가 뱃속에서 꼬물꼬물 움직이면
완두엄마는 우울한 기분은 어디론가 날아가 버리고
완두가 있어서 너무 행복해 하는 얼굴로 바뀐답니다.

완두엄마 이제 3개월 남았다. 조금만 참어
사랑해 항상 몸 조심하고!
완두도 사랑한다~ 엄마 좀 잘 지켜주렴


재미있게 보셨어요?
↓ 아래 손모양 버튼을 꾹 한번만 눌러주세요 >ㅅ<)



Posted by Nicola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만비버 2010.03.03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처 : 할머니... 웃겨요 ㅜㅜ

  2. neko2424 2010.03.03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걍 컷트하는것도 좋지않을까여...한번씩 기분전환용으로 해주시는것도... 암튼 부럽...

  3.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뽀글 2010.03.03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이젠 머리카락이 가로고치는군요^^;; 저도 한참 임신했을때 파마를 한번 하고 싶어서..
    병원을 몇군대나 다녔는지.. 해도 된다고 하네요^^;;
    하지만..
    그래도.. 혹시 모르잖아요..꾹 참고 기다리세요^^ 이젠 얼마안남았잖아요^^

  4. 그리그리 2010.03.03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샌 파마도 몸에해롭지않은 약도있다던데..한번 알아보세요~
    임산부도 기분전환으로 변신하고싶을꺼같네요~

  5. Favicon of http://www.prettynim.com 쁘리띠 2010.03.04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마는 중기 지나면 해도 된다고 알고 있는데...
    그래서 파마했더니 곧바로 피부가 닭살로 변하더라구요~
    지금은 괜찮아졌는데... 제가 피부가 좀 약해서 피부로 금방 반응한 듯.

    임산부는 임신기간동안 뭐든 기능이 떨어져서(면역력도)
    민감해지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08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더라고요
      울 아내도 면역력이 떨어져서인지
      힘들어하는게 많네요.
      생명을 탄생시키는데는 참 많은 희생이 필요하다 싶어요
      고생많으시겠지만 조금만 힘내세요
      완두엄마도 힘내고 있습니다 ^^)
      리플 감사합니다~

  6. Favicon of http://ninesix.kr/story 나인식스 2010.03.04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마약이 좋은 성분은 아니잖아요~^^
    그냥 예쁘게 커트하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이제 3개월 남으신거에요?
    제가 다 떨리네요~^^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08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저도 막상 100일 남았다고 생각하니 떨리기 시작하네요
      아흑 돈 많이 필요하다는데 원고의뢰도 없고
      참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후후;;
      파마는 안해도 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7. Favicon of http://yueun77.tistory.com 안녕!프란체스카 2010.03.04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임신기간에는 파마 안했던거 같아요..그냥 파마약이 독하니까 왠지 않좋을것 같아서요..
    그런데 너무너무 하고 싶으시면 그냥 참는것보다는 하는것이 좋을것 같아요..(스트레스 측면에서)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08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머리가 엄청 짧았는데
      임신하고 어느새 많이 긿어져 있었더라고요
      단발로 커트 하고 급 만족하고 있네요 ^^
      파마는 안해도 될 듯 해요
      다행이죠 ^^
      감사합니다~

  8. 방울이엄마 2010.03.04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제 2달 남았어요~ㅋㅋㅋ
    머리가 허리까지 내려오는 다 풀린 파마머린데...걍 버티고 있어요~
    시댁이랑 친정에서는 좀 자르라고 하는뎅....미용실 파마약 냄새도 싫고 해서요~
    근데 완두맘이 파마가 하고 싶음 임신 중기때 하는게 좋데요~친구말로는 애낳고 6개월간 미용실 못간데요...두피도 약해지고 머리도 많이빠지는 시기라서 자기도 애낳기 전에 안하고서 후회하고는 애낳고 6개월 있다가 했다고 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08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를 낳고 나으면
      제한이 생기는일이 참 많은 것 같아요.
      정말 할 수 있는게 없겠다 싶을 정도니까요 ^^
      2개월이면 정말 얼마 안남으셨군요.
      방울이 어머님도 힘내시고 순산하세요~!!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9. 랑이 엄마 2010.03.05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두네 정말 재미나게 잘 보고있어요~~
    저희 신랑도 완두네 재밌다고 챙겨보구요..

    완두네랑 저희랑 예정일이 비슷한것 같아요..
    저희는 이제 25주 접어들었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완두네 보면서 공감하는 부분이 굉장히 많아요..^^
    완두네 이야기 좋아하는 아빠,엄마 닮아서 우리 랑이도
    태어나면 완두네 팬이 될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08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어제 병원가서 보니까 24주더라고요 ^^
      왠지 더 많이 흐른 것 같은데 ㅠㅠ
      랑이의 예정일과 완두의 예정일이 비슷하겠네요

      자주 들려주세요 ^^ 완두가 태어난 뒤의 이야기도 그려서
      올리려고 합니다~
      랑이어머님도 건강하시고 순산하세요~
      리플 감사합니다~

  10. 펭귄 2010.03.05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뽀미언니 예뻐여~ *.*
    냥군 뚱그래여~ ㅋ.ㅋ

  11. 나미에 2010.03.07 0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 언니들보니깐, 다들 파마하면 안 좋다고 하면서 못하고, 근데 애를 낳아도 머리카락이 급격히 빠져서 또 못한다고,, 탈모증세가 사라지고나면 애봐야해서 파마하러 갈 시간 없어서 또 못하게 되고,, 그러더라구요. 암튼 어머니는 위대한 거 같아요~
    보비언니는 파마안해도 이쁘니깐 갠츈해요~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08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너도 아기를 가져보면 알겠지만
      파마를 하고 안하고의 문제가 아니야
      본질적으로 체형이 변하고 뭔가 계속 바뀌는데 심리적으로 두려움까지 생겨서 생기는 스트레스가 더 심하더라고...

  12. lam5171 2010.03.07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임신말기때 참 우울해졌었어요.
    물론 쌍둥이라 아주 기본적인 부분에서도 생사의 위협(?)을 느꼈지만요.^^;;
    전 머리결도 나빠지더군요. 다른건 별로여도 머리결만은 괜찮다고 생각했는데요.

    다만 너무 부스스하시면 매직스트레이트기 추천이요.
    차분하게 잡아주고 컬잡아도 머리감기 전까지는 차분하게 잡아주더라구요.
    잘 마른 머리에 컬을 주면 정말 오래 그 형태를 유지하기도하구요.
    아울러 화학약품도 안쓰쟎아요^^* 전 그렇게 해서 그나마 좀 덜 했던 것 같습니다.

    아차차.. 매직스트레이트 회사랑 저 아무상관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08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
      매직 스트레이트가...그 열판집게로 머리 죽죽 펴는거...맞죠? ^^;;
      그찮아도 그거라도 하자고 했더니 원하는게 그게 아닌 듯 하더라고요
      지금은 단발로 커트 하고 머리 핀하나 찌르고 급 만족하고 있어요~
      뭔가 손 안대고 정리되는 머리를 원했었나봐요 ^^
      그런데...쌍둥이 임신하면 생사의 위협까지 느끼나요...?
      남자인 저로써는 20개월 힘들거 10개월 힘든쪽이 낫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생각을 하고 있었네요^^;; 죄송합니다( __) )) 저희 친척에 쌍둥이가 많아서 저도 자칫 쌍둥이를 갖게될 수 있었거든요. 완두는 혼자라서 다행이네요.
      리플 감사합니다~ 매직 권해봐야겠네요 ^^

  13. lam5171 2010.03.08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서 추노스타일..이렇게 나와서 차분한 걸 원하시는 가 보다 그랬답니다.^^*
    그리고 보니 저도 그랬어요. 손이 많이 안가는 머리가 좋거든요. 몸도 불편하고 이런저런 것들이 힘들어서요. 거기다 출퇴근하시는 상황이니 정말 간편한 헤어스타일이 필요하셨을 것 같습니다.

    음.. 생사의 위협.. 음.. 제 6개월때 사진 보여드리고 싶은데요.ㅎㅎ 그때 이미 만삭배를 넘어서서 8개월즈음엔 지나갈때마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쳐다보더군요. 신랑이 민망하다고까지..ㄱ-
    제일 힘든건.. 숨쉬는 것이었어요. 계속 헉헉..이러고 두어달..지낸것 같습니다.

    한번에 둘.. 말처럼 쉽지 않았어요. 다른분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주변에서 쌍둥이를 임신했다고 그러면 무척 안타깝게 바라본답니다.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3.12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생명 한명을 낳는것도 힘든데...두명은 오죽하셨겠어요.
      요즘 불러오는 아내 배를 보면 터질것 같아서 무서워요;;
      이제 정말 얼마 안남았나봅니다.
      리플 감사합니다~

  14. 밤톨맘 2010.03.12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추노에여..ㅠ
    3개월 버텨봐야지요..*^^*

  15. 백호군맘 2010.03.31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추노머리꼴이라 그냥 파마햇는데 파마가 더 잘 안나와서 이상하게 됐답니다.ㅠㅠ
    주위에 맘들이 다 파마하더라구여..그래서 따라했다가 망햇다는....흑흑...
    다시 하고싶지만 머리가 말을 안들으므로..그냥 포기...수유기간에도 파마 하면 안된다던데...
    오늘 첨 보게 된 블로그입니다. 재미잇네요...전 지금 28주...6월 중순이 예정일이랍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