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두네] 10개월은 너무 길어요

완두네집/행복한 완두네집 (1기) 2010.04.20 11:32
35번째 이야기


완두엄마의 배가 불룩하게 나온 뒤로
거리를 다니면 행인의 시선을 모두 잡아 끌어버립니다 ^^

평소에 시선이라는 것을 받아본적 없는 극히 평범한 두 사람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버벅거리며 시선정리를 해야하죠 ;;

저번 감기 덕분에 자세히 알게 된 내용이지만
임신 초기를 넘기면 모든 기관이나 형태가 만들어지는 것이 완료된다고 하더군요
이제 몸집이 자라는 단계라고 했는데...
정말 최근 무서운 속도로 자라고 있음을 느끼겠더라고요
이제 배를 쓰다듬으면 간혹 완두의 몸이 만져지는 경우가 있는데

엉덩이 인지 머리인지 어깨인지 잘 구분은 안되도
한달전에 만져지던 느낌과 전혀 다른 큼직한게 만져지고
날이 갈 수록 배가 더 볼록하게 나오고 있답니다.

아직 두달도 더 남아있는데 이렇게 자란다면 나중에는 정말 움직일 공간도 없게 자라겠다 싶었어요

요즘 완두가 몸을 한번씩 크게 움직이면서 횡경막이고 방광이고 마구 밟고 누르고 해서
완두엄마는 하루에 한두번씩 입덧 아닌 입덧을 하고 있네요.

이유없이 속이 이상해서 막 괴로워하다가도
완두가 꼼지락 꼼지락 거리며 바르르르르 떨면
귀여워서 어쩔줄 몰라 한답니다.

저도 저녁에 아내 배를 통해서 느껴지는 완두의 반응에
하루의 피론이 확 날아가버릴 지경이라니까요 ^^

이런게 행복 아닐까 싶습니다 ^^



재미있게 보셨어요?
↓ 아래 손모양 버튼을 꾹 한번만 눌러주세요 >ㅅ<)/


Posted by Nicola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4486kmj 샤방한MJ♥ 2010.04.20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알로 낳으면... 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4.20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듣고 다들 동시에 빵 터져서 한참을 웃었습니다 ㅋㅋ
      아직도 생각하면 웃음부터 나네요~
      순수한 친구라서 나름 편하게 낳는 방법을 연구한건가봐요~
      리플 1등이시군요! 감사합니다 ^^

  2. Dragon2 2010.04.20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 맞음.. 하지만 곧 힘들꺼임..

  3.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부지깽이 2010.04.20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 가다가 배 불룩한 임산부 보면 저도 모르게 미소가 번져요. ^^

    음... 윗분 말씀에 100% 공감한다면, 너무 겁 주는게 될까요? ㅎㅎ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4.20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헛 ㅎㅎ
      뭐 상관없지요~ 어차피 각오한거
      다~ 살게 되어있는거 아니겠습니까? ㅎㅎㅎ
      흐르는대로 가겠습니다 ^^
      리플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younhyo81 여노씨 2010.04.20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제 2달 남으셨군요~
    저도 얼마전에 친구가 출산하여 산후조리원에 다녀왔는데
    정말 정말 그렇게 작은 아이는 처음봤습니다.
    눈을 굴리면서 웃는데
    만지지도 못하겠더라구요. 제가 만지면 어디 큰일날까 싶어서요 ㅎㅎㅎ

  5. Favicon of http://www.motherblog.co.kr/ 엣지맘 2010.04.20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 보고 한참 웃었어요~ ㅋㅋㅋ 알로 낳으면 편하기는 하겠네요~ ㅋㅋㅋ

  6. lam5171 2010.04.20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ㅍㅎㅎㅎㅎㅎㅎ 알.. 좋은 데요? 다만 윗분 말씀처럼 10달 품어야 한다면 사양하겠어염.ㅎㅎ

    염증유발을 막는다..음.. 단순하게 생각하면 될듯한데요?
    면역력 높이고, 감염차단하기.
    잘먹고, 잘자고, 잘00하고.. 스트레스 덜 받으면서 면역력 높이구요.
    손발잘씻고, 상처가 나지 않도록 조심하구요(예를들어 귀를 판다거나..)

    잘먹고 잘자고 잘00못하고 스트레스받아 상악동염걸린데다..
    발톱잘못 잘라서 상처나 염증난 제가 이런 글 올리니 좀 이상하긴 한데요..^^*
    이제 얼마 안 남으셨으니 완두맘께서 잘 이겨내시길 바랄께요.
    막달엔 항상 출산에 대한 막연한 공포가 있거든요. 잘 보듬어 드리세요.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4.21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저도 이전 직업 스트레스로 온몸에 염증이 없는 곳이 없을 정도로 몸이 망가졌었는데요
      그림그리면서 잘먹고 잘자고 잘버리고 하니까
      3개월 정도만에 몸이 엄청나게 건강해졌더랍니다.
      돈 좀 적게 벌어도 건강하게 나은것 같아요.
      아프면 돈도 많이 들더라고요 ^^;;
      슬슬 막바지가 다가오니까 신경이 예민해지더라고요
      잘 이겨낼꺼 같아요. ^^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_+)
      완두네 초기부터 꾸준히 보내주시는 응원 너무 감사합니다~

  7.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4.21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보글이라 삭제했습니다.
    좋은 사이트를 소개하시는 분의 행동은 별로 좋지 않군요 ^^

  8. 옙흔상희 2010.04.21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재되는거 계속 보기만 하구 첨으로 글올리네요~ 항상 재미있게 보구 있어요.. 전이제 막.. 임신초짜라 이글 보면서 많이 배우고 있답니다.. 저번주 일욜이 딱 3개월째였네요. 지난 한달동안 눈에 다래끼가 생겨서 약도 못먹구 일주일 간격으로 눈을 3번이나 쨌어요..ㅠㅠ 어찌나 아푸던지.. 임산부는 넘 힘든것 같아요..ㅠㅠ 첫임신이라.. 더 힘드네요.. 울 낑깡이도 완두처럼 언넝언넝 컸음 좋겠네요 ^^

    • Favicon of https://nicolas.tistory.com Nicolas™ 2010.04.21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완두엄마가 3개월이었던 적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30주가 넘어갔네요 시간이 참 빠른 것 같아요.

      태명이 낑깡인가봐요 태명 너무 귀여운데요?
      왠지 초음파 사진 보시고 동그랗고 조그매서 낑깡이라고 지으셨나요?
      ㅎㅎ
      너무 무리하지 마시고 맛있는 것 많이 드시고 푹 쉬세요~
      리플 남겨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9. 정효진 2010.04.24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재미있게보고있어요^^ 우리신랑도 이렇게 기록을 남겨주면 얼마나 좋을까요?

  10. 펭귄 2010.04.27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이라니. 순간 공감해버린 1人

  11. 펭귄 2010.04.27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난 알 낳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현자 비버 결혼 축하해요. A양 난생을 원하면 제가 물어보십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