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모르는 이야기 #4 - 뿌리깊은 차별

WorkTable 2009.12.18 15:23


제가 한달 전 행복한 동행에 참여하기 전 까지
내 행동이 차별인지 차이인지 조차 구분을 못하고 살고 있었더랬죠.

제공되는 많은 자료와
설명회등을 통하여 여러가지 "왜! 그런가"에 대하여
듣게 되었고...
연재 작업을 위해 계속 생각을 하다보니 깨닫게 되는 것이 있었어요.

"굳이 장애인 차별이라 말하지 않아도...사회에는 차별이 엄청나게 행해지고 있구나"
하는 것이 었죠.

제가 최초로 받은 "차이가 차별이 되지않는 대한민국" 이라는 주제에 대해서
4편의 웹툰을 제작하고 나서야. 아. 그말이 이런 의미를 가지고 있었구나. 했습니다.

-----------------------------------------------
흔히 행해지는 차별의 예를 들어보면

(나이를 따져 물은 뒤) 넌 어리니까 나 한테 함부로 하면 안되 (이것도 엄연한 차별이죠)
(방송에 나와서) 180 이하 남자는 전부 루저에요...라던가 조금만 시야를 바꿔서 바라보면
정말 수시로 일어나는 엄청난 차별을 느끼시게 될 것 입니다.

자신보다 조금이라도 약해 보이면
그 틈을 어떻게든 파고들어 억누르고 무시하고 차별하고 하는
이상한 행동을 너무 자연스럽게 하고 있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나만 그런건가?)

가장 무서운 경우는
차별을 행하는 사람이 그 행동이 차별인 것을 인지 하지 못하는 경우 겠죠?
그 행동을  한 사람에게 물어보면.
"그게 어떻게 차별이냐"고 되려 화를 내는 경우가 부지기수...
설득 자체가 불가능 한 경우가 많았어요.

회사 상사가 부하직원에게 하는 행동에 이런 것들이 많이 섞여 있었어요 돌이켜보면

---------------------------------------------------
비장애인에게도 그런일을 하는 사람이
장애인에게는 특별히 하지 않는다.
... 말이 안돼죠?
(앗 이것 조차 차별인가...어쨋든 주제가 그렇게 되어있어서 굳이 분류 한겁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차별을 하지마라 하라
누구에게는 특별히 더 차별 하지 말아라 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사회는 각각 개개인의 구성원이
느껴야 바뀌고
바뀌어야 모두가 행복해 집니다.
이 말씀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두서없는 주절주절 읽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PS: 크리스마스가 얼마 남지 않아서 구세군이 길거리에 많이 등장 했네요. 요즘 자선사업하시는 분들이 봉사자가 부족해 알바를 고용하여 모금을 하신다고 하시네요...여유가 있으신 분들의 많은 참여가 필요한 시기가 아닐까 싶어집니다.




고슴도치군과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모두보기>



재미있게 보셨어요?
↓ 아래 손모양 버튼을 꾹 한번만 눌러주세요 >ㅅ<)/
Posted by Nicola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G 2009.12.18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경험에서 오는 판단으로 결정하고, 시각적인 정보에 의존 하게 되지요.
    그게 맞을수도 있지만 자신만의 육감만으로 판단하고 옳다고 믿는건 무서운거같아요.

  2. 공감 2009.12.19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머라든지 개그 소재로 자기도 모르게 차별, 장애인 비하 이런 것들을 사용하는 것같아요.
    외모는 수술하면 고칠수 있지만 키는 장애나 다름 없습니다.
    말, 또한 농담도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3. Favicon of http://narnara.tistory.com 금종범 2009.12.19 0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가 위너가 될수는 없는 이 더러운 세상!

  4. Favicon of http://cyworld.com/kimhyungsup 김형섭 2009.12.19 0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별이라는건 선진국이든 어떤 나라든 다 존재 할수 밖에 없는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차별이 아름다운 차별인지 더러운 차별인지 구별 할줄 알아야 할것 같습니다.
    만일 절름뱅이가 지하철에 들어왔다면 나이를 막문하고 일어설줄 아는 사람이 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름 다운 세상에 그런 분이 있다면 더 젊고 건강한 사람이 남녀를 떠나서 자리를 비켜줄수 있겠죠.
    하지만 장애인이라고 혼자 먹을수 있는데 아이처럼 밥 먹여 주고... 힘들어 하는거 아닌데 막 도와주는건 다빈치가 모나리자에 또 덧칠을 더한 셈이 되버리는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인종, 키, 몸무게, 외모, 스타일, 음악, 등등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들 끼리는 그룹이 형성될수 있는게 바로 차별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자기 자신 위주로 생각하고 타인을 배려하지 못하는 사람이 될때 그때 문제가 일어난다고 생각합니다. 차별은 어디든지 존재합니다. 인간의 한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배려 없는 차별은 아름답지 못하다고 생각합니다.

  5. 나도 2009.12.19 0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순간에 주목받고 싶은? 웃기고 싶은
    그런 마음으로 비하한 적이 있습니다.
    말하고 나서 곧 후회했지만. 정말..ㅠㅜ죄송스러운
    반성합니다. 휴휴휴휴ㅜㅠ아 진짜 죄송스럽네...

  6. Favicon of http://adari.tistory.com 지후아타네호 2009.12.19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하는 언행이 하나의 차별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못한 채 무의식적으로 행동할 때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굳이 장애인이나 소수자들을 이야기할 필요 없이 바로 그 차별의 대상이 본인이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간과한 채 말이죠.
    좋은 만화 보고 갑니다.
    앞으로 자주 들러야 겠네요. 계속 그려주세요ㅎㅎ

  7. Favicon of http://jiunch.hanmail.net 지언 2009.12.19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 아이가 꼴이 그게 뭐냐?
    넌 얼굴이 무기다..

    남자가 돼가지고 찔찔 짜기나 하고..
    남자가 그렇게 속이 좁아서야..

    나이도 먹을만치 먹은 양반이 왜그래?
    어린 것이 개기기는..

    이런 말들...웃기라고 쓴 말들이 대부분인데요..
    반성합니다. 혀가 칼입니다.ㅠㅠ

  8. 170루저 2009.12.19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70 루저남인데요 현실에서 키 때문에 불이익 받는건 솔직히 전혀 못 느끼겠는데요..얼굴이랑 학벌이 돼서 그런가?ㅋㅋㅋㅋ 난 170이라도 행복함^^

  9. 근데요 2009.12.19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여사들 운전하는 꼬라지보면 욕 나옵니다. 이건 차별이라고 할순 없다고 보네요.

  10. Favicon of http://ㅇㅇㅁ 지금세상은 2009.12.19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세상꼴 돌아가는거 보니까 승리자도 그렇다고 패배자가 있을것 같진 않군요

  11. ㅉㅉ 2009.12.19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된장녀 오크녀 거리면서 남의 일인줄 알았지?
    아직도 정신 못차린 사람들 많~이 보이네.-_-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이중잣대펴는 인간들은 진정 루저.

  12. 조이스 2009.12.19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따 !! 울 아들이 내 별명붙여준건데.. 은근히 따돌림 한다는거 왕따 -- 이거 루져

  13. Favicon of https://crayons.co.kr Nicolas™ 2009.12.21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찾아주신 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 _ _) ))
    자주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