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두네] 진통이 올 때 자면 안돼요

완두네집/행복한 완두네집 (1기) 2010.09.03 16:09
41번째 이야기


(포스팅 내용은 이미 자궁문이 1.5cm 이상 열려있을 때 저희에게 생겼었던 에피소드 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완두는 예정일보다 4일이나 지나서 태어났는데...다 이유가 있었나 봅니다.
평소에도 잠 자는 것으로는 둘째가면 서러워 하는 잠보 완두엄마.
예정일 전날 부터 진통이 시작되면 너무 아프다면 얼른 잠자리에 들어서 잠을 청하여 자버렸던 것이 화근인 듯...
(사실 누워서 잠을 청한다고 자는게 더 신기하죠...가장 부러운 수면 습관이더라고요. 머리 닿으면 5초...)

실제로 자궁문이 열리기 시작한 뒤로는
진통과 아이 심박을 측정하는 기계를 배에 붙이고 있었답니다.
수축의 정도를 나타내는 그래프가 계속 5~60%을 가리키거 있었고 100을 가리키면 엄청나게 통증이 왔었어요. 그리고 점자 100이 되는 주기가 좁혀지다고 있었는데. 완두엄마가 잠들어 버리니 진통을 나타내는 그래프가 0으로 뚝 떨어져 버리더군요;;;

완두 엄마는 완두가 태어난 뒤에도
잠이 웬수라고.
잠 때문에 괜히 4일을 더 진통 한것 같다고 조금은 억울해 하게 되었네요. ^^

완두도 엄마를 닮아서 그런지 엄청 잘 잔답니다. (다행인거죠 ^^)

출산을 앞두신 임신부 여러분.
저희 처럼 미련하게 자 버리지 마시고 진통이 시작된 듯하면 꼭 병원에 전화하셔서 상담해보세요.

PS: 지적해주신 부분 덕에 내용을 다시금 읽어보다가 제가 잘못 기억한 부분이 있어 수정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재미있게 보셨어요?
↓ 아래 손모양 버튼을 꾹 한번만 눌러주세요 >ㅅ<)/

Posted by Nicola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진옥 2010.09.03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통때..잠자면 안된다는 제목은 좀 수정을 해주셨으면...
    자연분만은 그말대로 자연스러운거라 그냥 몸이 시키는 대로 몸의 이치에 맡겨야 한답니다.
    저렇게 진통때 응급실 침대에 누워야한다는것 자체가 오직 병원과 의사의 편의만을 위한 처사인것이지요
    진통이 오면 서서 서성이기도 하고 걷기도하고(서있거나 앉는것이 아기가 나오는데 훨씬 도움을 줍니다.)
    이완이 되면 누워서 잠도자고 하는것이 정말 당연한것인데...
    잠자면 안된다고 하심..처음 출산하시거나 출산예정이신분들이 그 시간동안 더 많은 스트레스를 경험하시게 될것 같네요

  3. 지선영 2010.09.03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통이오는데 어떻게 잠이들어요
    난 자다가 진통이와서 깨어났는데

  4. dieKUSSE 2010.09.03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간호사인지 참...
    진짜 진통이 오면 잠도 못자요.
    전 밤새 진통 앓고 아침 되자마자 병원에 와서 첫 아이 낳았었는데요. 새벽에 얼마나 졸립니까...깜박 졸다 진통오면 끙끙 앓고, 그러다 진통 없으면 또 살짝 졸고..그러다 진통 오면 깜짝 놀라 또 깨고...ㅠㅠ 그러기를 밤새...신랑은 옆에서 쿨~쿨~ 깨어봤자 도움되는 건 없지만 그래도 좀 밉기는 하더군요. 믿지 마세요. 아이는 나올때가 되면 알아서 신호 보낸답니다.

  5. Favicon of http://harangmom.tistory.com 하랑사랑 2010.09.0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그렇군요...
    저도 9월 24일이 예정일이라 곧 둘째가 나올텐데...
    진짜 명심해야겠네요.

  6. Nicole 2010.09.03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통이 오는데 잠이 들수있을까요???ㅎㅎㅎ
    전 새벽에 진통이 와서 잠을 오히려 깼었는데...
    이건 약간 특이한 경우같아요^^

  7. oasis 2010.09.03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을 꼬박새며 진통을 했던 사람입니다..
    첨엔 진통이 고통스러워 잠이 오지않았지만,
    힘도 떨어지고 아침이 가까워올수록 진통없는 단 몇분 몇초라도
    잠이 오더랬죠..신랑이랑 저는 그 찰나에 잠을 잤죠..꿀잠^^
    그러고 자연의 순리대로 예쁜아기를 낳았네요..
    잠을 자면 자궁수축이 안되다는 말은 글쎄요..

  8. 천상화 2010.09.03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밤 9시에 양수가 터져 병원갔더니 방하나 주고 일단 기다리라더군요. 그래서 걍 잤죠...자는 사이 진통오면 진통하고 멈추면 또 자고(물론, 가진통) 그 덕이었는지 아침 7시에 본진통 왔을때 한방에 쑤~욱!30분밖에 안 걸렸어요...ㅋㅋ

  9. 가인 2010.09.03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보름을 밤에 1분간격으로 진통을해도 자궁문이 열리지 않아 낮에는 멀쩡하게 생활했습니다. 드뎌 보름째 태아에게 산소공급이 안된다고 촉진제 맞고 안되면 수술하자고 했었는데, 어쨌든 3일을 밤새 한잠도 못자고 2틀 내리 연속 진통하고 보름째 출산했습니다. 자궁문이 열리지 않아서 계속 진통만 했었는데 때가되면 나오더라구요
    죽을뻔한 고통이 뒤따르지만 순리대로 시간이되니 큰아이를 출산하게 되더라구요^^
    고통뒤 느끼는 출산의 기쁨도 배가 되었지요^^

  10. 8년전 첫출산 2010.09.04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첫아이 출산때 2~3분간격으로 진통이 올때도 깜빡깜빡 잠이들었다가
    진통와서 깨고,깨고,,그랬었던 기억이 나네요.
    진통이 잠깐 멎은 그 짧은 시간에도 잠이 들수 있다는게 저는 신기했었는데..
    몸이 원하는대로 하는것이 가장 좋지 않을까요..?ㅎㅎ

  11. 으응?? 2010.09.04 0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좀 이상하네요.
    저는 큰애때도 잠자다가 아이를 낳고 둘째도 잠자다 낳았어요.
    그 큰 고통속에 어떻게 자냐구요? 잠이 오더라구요.

    첫애땐 병원에선 산모가 눈을 못 뜬다고 혼절했다고 아무래도 안되겠다고 큰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할 정도로 깊이 잠들었는데 친정엄마가 내 뺨을 쎄게 때리며 정신 차리라고 소리 질러서 눈 떴어요.
    엄마 아파 때리지 마 그리고 시끄러워 조용히 해줘요 라고 말할 정도로 정신은 있는 상태에서 잠이 계속 오더라구요.
    어찌됐든 3시간만에 순산했고 둘째때도 또 잠이 들어서 막판에 의사선생님이 와서 애기 다 나왔다고 애기 낳으러 분만대 올라가라고 깨우더라구요.
    분만대 올라가자마자 힘 3번 주고 애기 낳았는데 제 생각엔 잠을 자면서 체력을 보충해서 마지막에 기운내서 둘다 순산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둘째때는 고통이 얼마나 심했던지 초반 진통하면서 먹은거 다 토하고 노란물에 초록색위액까지 나올 정도로 고통이 심했었는데 그후 오히려 잠들면서 큰 고통을 못 느꼈거든요.

  12. 2010.09.04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통이 오고 아기가 나올려는 시기에 잠이 옵니까...난 전혀 안그렇던데...희안하네...진통이 오면 잠이 오다가도 깨던데...자면 진통이 안오나요...거참 희안하네...

  13. Favicon of http://www.unny.com montreal florist 2010.09.04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는 그림과 함께 실감나게 읽었네여, 아기가 건강하길 바래여

  14. 희람맘 2010.09.04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두가 태어난거 너무 축하드려요...
    12시간 진통 대단하세요 ㅎㅎ 고생하셨고 몸조리 잘하시길...
    모 저도 아침 10시에 병원들어갔다가 그 담날 아침 8시에 울 희람일 만났으니까
    전 한잠도 못잤었는데 부러워요 그 숙면 ㅎㅎㅎ
    완두가 앞으로 무럭 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길...

  15.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부지깽이 2010.09.04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박함이 피부로 느껴집니다.
    다른 건 몰라도 아이를 낳는 다는 점에서 저는 여자로 태어난게 자랑스러워요. ^^

  16. Favicon of http://feelingchild.tistory.com/ 느낌있는아이 2010.09.04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_-;;;정말 무시무시함
    어머니들은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
    근데 어떻게 진통이 오는데 주무실수가..;;

  17. Favicon of http://minjine.kr/story 뽀글 2010.09.06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두 사진있을까~해서 왔는데~엄써요~
    너무 궁금한데^^;; 완두네는 4층사시는군요..저는 첫째 임신했을때 5층이였어요..
    엘리베이터도 엄씨.. 10개월이란 시간을을 오르락내리락..다들 운동좀하라고 난리였지만..저에겐 정말 고달픈현실이라.. ㅋㅋ 집에만 박혀서 먹고자고만 했더니..
    30kg이상이 찌더라구요. 아직도 그때 생각만하면...ㅋㅋ
    지금은 엘리베이터 있는집으로 이사와서.. 엘리베이터 타고 밖으로 슬금슬금 기어나가 살은 그정도로 안쪘어요..
    다행히 자연분만이 아니라, 수술이라 다행이지.. 저는 119아저씨들 부를생각이였어요^^ 자연분만은 기운이 다빠져 다들 잠든다고 하더라구요..얼마나 고생하셨을까..
    그래도 이쁜아가 보고있으니, 너무 좋겠어요^^
    진심으로 축하하고~ 이쁜아가사진 보여주세요^^

  18. 태화 2010.09.06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연재된 거로 보니까 옛 일을 기억하듯 아련히 떠오르는 '완두 탄생기' 그리고 뒷 이야기까지 ㅎㅎㅎㅎㅎㅎ 얘기들이 어떻게 완두네로 재연될지 기대돼여~
    너무 더딘 것 아님니까
    흠.. 육아란 이다지도 힘들단말인가! 연재 속도 보면서 새삼 생각해여
    다들 건강하시고 완두아빠는 전광석화와 같은 속도로 완두네를 연재하라 탕탕탕 탕탕!! ㅋㅋ

  19. Favicon of http://www.yahoo.co.kr/joo1215 생각맘 2010.09.15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내일이면 출산 예정일 인데 우리 생각이가 저에게 엄마는 이런과정을 거쳐야 하는것을 배웠어요

  20. Favicon of http://www.yahoo.co.kr/joo1215 생각맘 2010.09.15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배를 쓰다듬으니까 생각이가 너무 화나게 했는데 저는 그런것을 몰랐어요.(14화~39화)

    • Favicon of http://www.yahoo.co.kr/joo1215 생각맘 2010.09.15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둘째 생각이 낳기전 첫째를 낳았을때 잠을 자면서 낳았어요. 의사가 깨우지 않고 그냥 집에서 조산의사도 필요없었어요 왜냐하면 남편이 산부인과 의사인데 형과 같이 일한다고 하더라고요.

  21. 이쁜맘 2011.08.21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요 진통하다가 잠들었어요 잠깐잠깐 전끝까지 낳을때까지
    넘아프고 힘들도지쳐서 결국 진통안하는 1~2분간에서도 잠이들어다고요
    또다시 진통오면 또깨서 아파서울고 힘주고 ㅠㅠㅠ진짜 죽다살아난듯..
    근데 제생각에도 ... 저도 13시간만에낳앗거든요 ..
    제가 중간에 진통하는데 자꾸 잠들어서 그랫나... 진행이많이느렸었어요